안지영 - 타국에서

어제 같은 지난일도 아득한 옛날인데
바다 건너 머나먼 타국에 내가 있네
비행기가 날 때마다 가고 싶은 내 마음
다정한 고향에 꿈속이 꿈속의 일만 같아
두고 온 산천 두 눈에 보이네

내가 살던 고향에는 따뜻한 봄이겠지
바다 건너 타국엔 찬비가 쏟아지네
저녁노을 질 때마다 사무치는 내 마음
아련한 고향의 봄날이 꿈속의 일만 같아
두고 온 산천 두 눈에 보이네
eoje gateun jinanildo adeukhan yetnalinde
bada geonneo meonameon taguke naega itne
bihaenggiga nal ttaemada gago sipeun nae maeum
dajeonghan gohyange kkumsoki kkumsokui ilman gata
dugo on sancheon du nune boine

naega saldeon gohyangeneun ttatteuthan bomigetji
bada geonneo taguken chanbiga ssotajine
jeonyeoknoeul jil ttaemada samuchineun nae maeum
aryeonhan gohyangui bomnali kkumsokui ilman gata
dugo on sancheon du nune boine

안지영

안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