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지영 - 낙조

노을지는 강물 위에 물새가 슬피 울면
강바람이 쓸쓸하게 물결 따라 불어오는데
언제까지나 영원토록 잊지 못할 그 사람
슬픈 사연에 슬픈 사연에 이 밤도 목이 메인다

흘러가는 강물 따라 꽃잎은 흘러가고
세월따라 굳은 그 맹세 하늘 멀리 사라졌는가
언제까지나 가슴 속에 새겨 놓은 그 사람
잊지 못해서 잊지 못해서 오늘도 흐느껴 운다
noeuljineun gangmul wie mulsaega seulpi ulmyeon
gangbarami sseulsseulhage mulgyeol ttara buleooneunde
eonjekkajina yeongwontorok itji mothal geu saram
seulpeun sayeone seulpeun sayeone i bamdo moki meinda

heulreoganeun gangmul ttara kkotipeun heulreogago
sewolttara guteun geu maengse haneul meolri sarajyeotneunga
eonjekkajina gaseum soke saegyeo noteun geu saram
itji mothaeseo itji mothaeseo oneuldo heuneukkyeo unda
가수 진화♡ 신나는 메들리(달빛걷기대회 축제)

트로트계의 진짜꽃 가수 '진화' 메들리 - 사랑아, 처녀뱃사공, 홍도야우지마라, 내나이가어때서.

안지영

안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