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지영 - 그리움은 가슴마다

애타도록 보고파도 찾을 길 없네
오늘도 그려보는 그리운 얼굴
그리움만 쌓이는데

밤하늘의 잔별 같은 수많은 사연
꽃은 피고 지고 세월이 가도.
그리움은 가슴마다 사무쳐 오네

~간 주 중~
꿈에서도 헤맸지만 만날 길 없네
바람 부는 신작로에 흩어진 낙엽
서러움만 쌓이는데

밤이슬에 젖어드는 서글픈 가슴
꽃이 다시 피는 새봄이 와도
그리움은 가슴마다 메아리치네
aetadorok bogopado chateul gil eopne
oneuldo geuryeoboneun geuriun eolgul
geuriumman ssatineunde

bamhaneului janbyeol gateun sumaneun sayeon
kkoteun pigo jigo sewoli gado.
geuriumeun gaseummada samuchyeo one

~gan ju jung~
kkumeseodo hemaetjiman mannal gil eopne
baram buneun sinjakroe heuteojin nakyeop
seoreoumman ssatineunde

bamiseule jeoteodeuneun seogeulpeun gaseum
kkoti dasi pineun saebomi wado
geuriumeun gaseummada mearichine

안지영

안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