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유나 - 어머니

나 어릴때 큰 꿈을 안고 어머님 모습 띄워 사흘간은 기차타고 고향을 떠나 왔네
내 아들아 내 딸들아 잘 살아다오 부모걱정 하지말고 큰 꿈을 펼쳐라
어머님의 그 말씀이 지금도 귓전에 맴도네 추석이 되고 설날이 오면 보고싶은 어머니

자나깨나 자식 걱정에 한평생 살아오신 그 모습이 애처로~~워 밤 새워 울~~었오
내 아들아 내 딸들아 잘 살아 다오 부모걱정 하지말고 건강해 다오
어머님의 그 말씀이 지금도 귓전에 맴도네 어버이날 돌아와도 꽃한송이 전할길 없네
na eorilttae keun kkumeul ango eomeonim moseup ttuiwo saheulganeun gichatago gohyangeul tteona watne
nae adeula nae ttaldeula jal saladao bumogeokjeong hajimalgo keun kkumeul pyeolchyeora
eomeonimui geu malsseumi jigeumdo gwitjeone maemdone chuseoki doego seolnali omyeon bogosipeun eomeoni

janakkaena jasik geokjeonge hanpyeongsaeng salaosin geu moseupi aecheoro~~wo bam saewo ul~~eoto
nae adeula nae ttaldeula jal sala dao bumogeokjeong hajimalgo geonganghae dao
eomeonimui geu malsseumi jigeumdo gwitjeone maemdone eobeoinal dolawado kkothansongi jeonhalgil eopne

최유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