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5B, 윤종신 - 엄마가 많이 아파요

엄마가 많이 아파요
그렇게 예민하신 데
우리를 보고 웃네요
이모가 오니 우네요
내가 아주 어렸을 땐
엄마랑 결혼 한댔죠
근데 엄마가 아픈데
아무것 해줄 수 없죠
엄마도 꿈이 많았죠
한 땐 예쁘고 젊었죠
우리가 뺏어 버렸죠
엄만 후회가 없대요
엄마는 아직 몰라요
시간이 이제 없단 걸
말해줄 수가 없어서
우린 거짓 희망만 주네요
언젠간 잘해 줘야지
그렇게 미뤄만 두다가
이렇게 헤어질 시간이
빨리 올 줄 몰랐죠
엄마 이제 나는 나는 어쩌죠
하루하루 빠르게
나빠져 가는 모습
나는 더 이상 볼 수가 없어서
차라리 잠을 주무시다가
편히 가시기만 바라죠
엄마가 좋아한 분당에서
다시 살게 해주고 싶었어
엄마가 고쳐달라 부탁한
카메라도 고쳐줄께
하느님 불쌍한 우리 엄마
한 번만 살려주세요
엄마가 무서워하세요
좀 더 시간 주세요
내가 제일 사랑하는 분이에요
엄마와 지낸 이번 삶
나 정말 행복했어요
이젠 편안히 쉬세요
엄마야 이제 잘 가요
eommaga mani apayo
geureotge yeminhasin de
urireul bogo utneyo
imoga oni uneyo
naega aju eoryeoteul ttaen
eommarang gyeolhon handaetjyo
geunde eommaga apeunde
amugeot haejul su eopjyo
eommado kkumi manatjyo
han ttaen yeppeugo jeomeotjyo
uriga ppaeteo beoryeotjyo
eomman huhoega eopdaeyo
eommaneun ajik molrayo
sigani ije eopdan geol
malhaejul suga eopeoseo
urin geojit huimangman juneyo
eonjengan jalhae jwoyaji
geureotge mirwoman dudaga
ireotge heeojil sigani
ppalri ol jul molratjyo
eomma ije naneun naneun eojjeojyo
haruharu ppareuge
nappajyeo ganeun moseup
naneun deo isang bol suga eopeoseo
charari jameul jumusidaga
pyeonhi gasigiman barajyo
eommaga jotahan bundangeseo
dasi salge haejugo sipeoteo
eommaga gochyeodalra butakhan
kamerado gochyeojulkke
haneunim bulssanghan uri eomma
han beonman salryeojuseyo
eommaga museowohaseyo
jom deo sigan juseyo
naega jeil saranghaneun bunieyo
eommawa jinaen ibeon sam
na jeongmal haengbokhaeteoyo
ijen pyeonanhi swiseyo
eommaya ije jal gayo

015B, 윤종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