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승연, 성경모 - 달팽이

집에 오는 길은 때론 너무 길어
나는 더욱 더 지치곤 해
문을 열자마자 잠이 들었다가
깨면 아무도 없어
좁은 욕조 속에 몸을 뉘었을 때
작은 달팽이 한 마리가
내게로 다가와 작은 목소리로
속삭여줬어
언젠가 먼 훗날에
저 넓고 거칠은 세상 끝
바다로 갈 거라고
아무도 못 봤지만
기억 속 어딘가 들리는
파도 소리 따라서
나는 영원히 영원히 갈래
모두 어딘가로 차를 달리는 길
나는 모퉁이 가게에서
담배 한 개비와 녹는 아이스크림
들고 길로 나섰어
해는 높이 떠서 나를 찌르는데
작은 달팽이 한 마리가
어느새 다가와 내게 인사하고
노랠 흥얼거렸어
언젠가 먼 훗날에
저 넓고 거칠은 세상 끝
바다로 갈 거라고
아무도 못 봤지만
기억 속 어딘가 들리는
파도 소리 따라서
나는 영원히 갈래
내 모든 걸 바쳤지만
이젠 모두 이젠 모두
푸른 연기처럼
산산이 흩어지고
내게 남아 있는 작은 힘을 다해
마지막 꿈 속에서
모두 잊게 모두 잊게
해줄 바다를 건널 거야
언젠가 먼 훗날에
저 넓고 거칠은 세상 끝
바다로 갈 거라고
아무도 아무도
못 봤지만 못 봤지만
기억 속 어딘가 들리는
파도 소리 따라서
나는 영원히 갈래
jipe oneun gileun ttaeron neomu gileo
naneun deouk deo jichigon hae
muneul yeoljamaja jami deuleotdaga
kkaemyeon amudo eopeo
jopeun yokjo soke momeul nwieoteul ttae
jakeun dalpaengi han mariga
naegero dagawa jakeun moksoriro
soksakyeojwoteo
eonjenga meon hutnale
jeo neolgo geochileun sesang kkeut
badaro gal georago
amudo mot bwatjiman
gieok sok eodinga deulrineun
pado sori ttaraseo
naneun yeongwonhi yeongwonhi galrae
modu eodingaro chareul dalrineun gil
naneun motungi gageeseo
dambae han gaebiwa nokneun aiseukeurim
deulgo gilro naseoteo
haeneun nopi tteoseo nareul jjireuneunde
jakeun dalpaengi han mariga
eoneusae dagawa naege insahago
norael heungeolgeoryeoteo
eonjenga meon hutnale
jeo neolgo geochileun sesang kkeut
badaro gal georago
amudo mot bwatjiman
gieok sok eodinga deulrineun
pado sori ttaraseo
naneun yeongwonhi galrae
nae modeun geol bachyeotjiman
ijen modu ijen modu
pureun yeongicheoreom
sansani heuteojigo
naege nama itneun jakeun himeul dahae
majimak kkum sokeseo
modu itge modu itge
haejul badareul geonneol geoya
eonjenga meon hutnale
jeo neolgo geochileun sesang kkeut
badaro gal georago
amudo amudo
mot bwatjiman mot bwatjiman
gieok sok eodinga deulrineun
pado sori ttaraseo
naneun yeongwonhi galrae
손승연 & 성경모 - 달팽이 [KPOP]

손승연 성경모 - 달팽이 [KPOP]

듀엣가요제 손승연 + 성경모 - 달팽이 434점 KPOP, 韩国歌曲, 韩国歌谣, 韓国の歌謡

듀엣가요제 손승연 + 성경모 - 달팽이 434점 KPOP, 韩国歌曲, 韩国歌谣, 韓国の歌謡 듀엣가요제 손승연 + 성경모 - 달팽이 434점 KPOP, 韩国歌曲, 韩国歌谣,...

손승연&성경모-달팽이 [듀엣가요제 23회]

손승연&성경모-달팽이 작사.작곡:이적 집에 오는 길은 때론 너무 길어 나는 더욱더 지치곤 해 문을 열자마자 잠이 들었다가 깨면 아무도 없어...

손승연, 성경모

손승연 성경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