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환 - 정하나 준것이

1. @가슴이 답답해서 창문을 열고 새벽 찬바람 마셔봐도 님인지 남인지~이이 올 건지 말 건지 이 밤도 다 가고 새벽 달 기우네 내 너를 잊으리`라` 입술 깨물어도 애꿎은 가슴`만 타네 정 하나 준 것이 이렇게 아플 줄 몰랐네 아하~아~ 몰랐네 ,,,,,,,,,,,,,2. 가~~~네. (6672)
1. @gaseumi dapdaphaeseo changmuneul yeolgo saebyeok chanbaram masyeobwado niminji naminji~ii ol geonji mal geonji i bamdo da gago saebyeok dal giune nae neoreul iteuri`ra` ipsul kkaemuleodo aekkuteun gaseum`man tane jeong hana jun geoti ireotge apeul jul molratne aha~a~ molratne ,,,,,,,,,,,,,2. ga~~~ne. (6672)

오정환

오정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