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로 - 회귀

어제는 돌아올 거라고 생각했었는데
이제는 돌아올 수 없이 묶여버린 그대
내 맘엔 감춰진 슬픔이 천천히 솟아나고
바라고 믿어왔던 그댄 이미 지쳐버렸나
햇살은 내 눈동자 눈부시게 빛나네
굳은 땅은 내 그림자 포근하게 감싸고
오랫동안 기다린 사람들의 큰 웃음
자 한발만 더 내딛어 봐 나는 기다릴래
햇살은 내 눈동자 눈부시게 빛나네
굳은 땅은 내 그림자 포근하게 감싸고
오랫동안 기다린 사람들의 큰 웃음
자 한발만 더 내딛어 봐 나는 기다릴래
자 한발만 더 내딛어 봐 나는 기다릴래
자 한발만 더 내딛어 봐 나는 기다릴래
eojeneun dolaol georago saenggakhaeteotneunde
ijeneun dolaol su eopi mukyeobeorin geudae
nae mamen gamchwojin seulpeumi cheoncheonhi sotanago
barago miteowatdeon geudaen imi jichyeobeoryeotna
haetsaleun nae nundongja nunbusige bitnane
guteun ttangeun nae geurimja pogeunhage gamssago
oraetdongan gidarin saramdeului keun uteum
ja hanbalman deo naediteo bwa naneun gidarilrae
haetsaleun nae nundongja nunbusige bitnane
guteun ttangeun nae geurimja pogeunhage gamssago
oraetdongan gidarin saramdeului keun uteum
ja hanbalman deo naediteo bwa naneun gidarilrae
ja hanbalman deo naediteo bwa naneun gidarilrae
ja hanbalman deo naediteo bwa naneun gidarilrae

말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