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요섭 - 나무 (Inst.)

내 곁에 그대 있어준다면
내 손에 그대 닿을 수 있다면
그 무엇도 나는 두렵지 않은데
그저 그대의 곁에 머물 수 있다면
알아요 많이 힘들 거예요
나 가끔은 울기도 하겠죠
마음의 상처들은
나 혼자 간직할게요
그댄 달빛처럼 밝게 웃어줘요
나무 같은 내가 되어
언제나 그대를 지켜줄게요
그대가 힘들 땐 내게 기대
잠시 쉬어갈 수 있도록
여기에서 기다릴게요
그대가 내게 올 때까지
그때가 언제라도 난
비가 내리고 모진 바람 불어와도
계절이 바뀌고 모든 게 변해도
그 자리에 있는
나무 같은 내가 되어
언제나 그대를 지켜줄게요
그대가 힘들 때 내게 기대
잠시 쉬어갈 수 있도록
여기에서 기다릴게요
나무처럼
그대가 없어도 나는 괜찮아요
나 혼자라도 맘은 아파도
이 사랑 지켜갈게요
나무 같은 내가 되어
언제나 그대를 지켜줄게요
그대가 힘들 때 내게 기대
잠시 쉬어갈 수 있도록
여기에서 기다릴게요
나무처럼
nae gyeote geudae iteojundamyeon
nae sone geudae dateul su itdamyeon
geu mueotdo naneun duryeopji aneunde
geujeo geudaeui gyeote meomul su itdamyeon
alayo mani himdeul geoyeyo
na gakkeumeun ulgido hagetjyo
maeumui sangcheodeuleun
na honja ganjikhalgeyo
geudaen dalbitcheoreom bakge uteojwoyo
namu gateun naega doeeo
eonjena geudaereul jikyeojulgeyo
geudaega himdeul ttaen naege gidae
jamsi swieogal su itdorok
yeogieseo gidarilgeyo
geudaega naege ol ttaekkaji
geuttaega eonjerado nan
biga naerigo mojin baram buleowado
gyejeoli bakkwigo modeun ge byeonhaedo
geu jarie itneun
namu gateun naega doeeo
eonjena geudaereul jikyeojulgeyo
geudaega himdeul ttae naege gidae
jamsi swieogal su itdorok
yeogieseo gidarilgeyo
namucheoreom
geudaega eopeodo naneun gwaenchanayo
na honjarado mameun apado
i sarang jikyeogalgeyo
namu gateun naega doeeo
eonjena geudaereul jikyeojulgeyo
geudaega himdeul ttae naege gidae
jamsi swieogal su itdorok
yeogieseo gidarilgeyo
namucheoreom

양요섭

양요섭 (비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