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NN(박혜원) - 시든 꽃에 물을 주듯

아무말도 아무것도
여전히 넌 여기 없고
널 원하고 널 원해도 난 외롭고
꽃이 피고 진 그 자리
끝을 몰랐었던 맘이
깨질 것만 같던 그때 우리 음
시든 꽃에 물을 주듯
싫은 표정조차 없는
결국엔 부서진 여기 우리 음
다 잊었니 말없이 다 잊었니
사랑한단 말로 날 가둬둔 채로
넌 잊었니 난 잊지 못하나봐
바보처럼 기다려 난 오늘도
어쩌다 이렇게 됐지
너무 예뻤잖아 둘이
매일 설레였지 그때 우린 음
시든 꽃에 물을 주듯
싫은 표정조차 없는
결국엔 부서진 여기 우리
다 잊었니 말없이 다 잊었니
사랑한단 말로 날 가둬둔 채로
넌 잊었니 난 잊지 못하나봐
바보처럼 기다린
바보처럼 빈 자릴 붙잡는 나
차라리 다 끝났다고 말해줘
이기적인 그 침묵에 또 나만
바보처럼 미련한
내가 미워
아무말도 아무것도
여전히 넌 여기 없고
널 원하고 널 원해도 난 지쳐가
amumaldo amugeotdo
yeojeonhi neon yeogi eopgo
neol wonhago neol wonhaedo nan oeropgo
kkoti pigo jin geu jari
kkeuteul molrateotdeon mami
kkaejil geotman gatdeon geuttae uri eum
sideun kkote muleul judeut
sileun pyojeongjocha eopneun
gyeolguken buseojin yeogi uri eum
da iteotni maleopi da iteotni
saranghandan malro nal gadwodun chaero
neon iteotni nan itji mothanabwa
babocheoreom gidaryeo nan oneuldo
eojjeoda ireotge dwaetji
neomu yeppeotjana duli
maeil seolreyeotji geuttae urin eum
sideun kkote muleul judeut
sileun pyojeongjocha eopneun
gyeolguken buseojin yeogi uri
da iteotni maleopi da iteotni
saranghandan malro nal gadwodun chaero
neon iteotni nan itji mothanabwa
babocheoreom gidarin
babocheoreom bin jaril butjapneun na
charari da kkeutnatdago malhaejwo
igijeokin geu chimmuke tto naman
babocheoreom miryeonhan
naega miwo
amumaldo amugeotdo
yeojeonhi neon yeogi eopgo
neol wonhago neol wonhaedo nan jichyeoga

HYNN(박혜원)